보도자료

본문 바로가기
KR EN

보도자료
  HOME  >   열린마당   >   보도자료  

2019 청주공예비엔날레, 개최시기 10월로 변경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19-02-26 09:13 조회1,214회 댓글0건

본문

e7204c2dd62617e6a7be3ae396fde32b_1551140033_7005.jpg

2019 청주공예비엔날레, 개최시기 10월로 변경
 

- 관람객 안전을 최우선하고 쾌적한 전시 환경 조성을 고려한 선택

- 10월 8일부터 11월 17일 까지 41일간 ‘미래와 꿈의 공예-몽유도원이 펼쳐지다’

  

청주공예비엔날레(조직위원장 한범덕 청주시장)가 관람객의 안전과 쾌적한 전시환경 조성을 위해 당초 9월 25일~11월 3일(40일)로 예정되었던 2019 청주공예비엔날레 개최기간을 10월 8일~11월 17일(41일)로 변경한다고 밝혔다.

 

이는 공예비엔날레의 주 전시공간인 청주 옛 연초제조창의 도심재생 리모델링 공사 공정상황에 따른 것으로, 기존일정대로 강행할 경우 내부공사와 1,2층 유통시설 입점이 겹쳐 비엔날레 작품 반입 시 분진과 소음 등의 문제가 발생할 수 있고 무엇보다 관람객 안전이 우려된다는 판단에서 내린 결정이다.

 

또한 공사완료 이후 쾌적한 전시환경 조성을 위해 전시공간의 각종 시설 가동에 대한 적정한 시뮬레이션 기간도 필요하다는 전문가들의 의견 역시 수렴했다.

 

지난해 12월, 제11회 청주공예비엔날레 주제로 ‘미래와 꿈의 공예-몽유도원이 펼쳐지다’를 발표한 이후 사무국 구성에 심혈을 기울여왔던 조직위원회는 국제행사의 개최시기 변경이 얼마나 조심스럽고 혼선을 빚을 수 있는 일인지 알고 있기에 마지막까지 고심하고 또 고심했다며 시민들에게 사과의 뜻을 전했다. 더불어 청주시의 2019년 10대 과제 중 최우선 목표기도 한‘안전’을 위해 내린 부득이한 이번 결정에 너른 이해와 협조를 구했다.

 

도심 속 유휴공간을 문화로 재생한 성공적 사례로 꼽히며 지난 2011년 이후 3회의 공예비엔날레를 개최해온 청주 옛 연초제조창은 그동안 불편한 관람 동선과 편의시설 부족 등이 아쉬움으로 남았었다. 또한 행사를 기점으로 전시시설의 설치와 철거가 반복되면서 공예비엔날레를 위한 상설 시설의 필요성도 꾸준히 제기돼 왔다.

 

조직위원회는 올 10월 청주 옛 연초제조창에서 개최될 이번 공예비엔날레부터는 이런 아쉬움들이 해소될 것이라며 기대감을 전했다.

 

청주 옛 연초제조창 리모델링 공사가 끝나면 그동안 많은 시민들이 기다려왔던 공예비엔날레 상설관이 운영되고, 비엔날레가 개최되지 않는 기간에도 특별기획전과 공예체험 등의 다양한 전시와 체험프로그램이 진행된다. 또, 다양한 유통시설을 비롯해 화장실, 수유실, 휴식 공간 등의 편의시설도 대거 확충된다.

 

특히 상설관 운영으로 절감되는 시설 설치 및 철거 비용은 전시기획과 행사 콘텐츠에 집중해 해를 거듭할수록 더욱 수준 높은 전시와 체험, 교육 등을 선보이는 기반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청주공예비엔날레 조직위원회는 “행사기간이 다소 늦춰졌지만 충분해진 준비 기간만큼 수준 높고 내실 있는 비엔날레를 선보이도록 노력할 것”이라며“무엇보다 안전하고 쾌적한 비엔날레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오는 10월 8일부터 11월 17일까지 41일간 개최되는 올해 비엔날레는 ‘미래와 꿈의 공예-몽유도원이 펼쳐지다’를 주제로 기획전, 초대국가관, 청주국제공모전, 공예페어, 미술관 프로젝트 등을 통해 각박하고 삭막한 오늘의 현실에서 꿈처럼 환상적인 즐거움과 이상적인 아름다움을 간직한 공예전시를 선보일 예정이다.

 

[28501] 충북 청주시 청원구 상당로 314 (내덕2동 201-1) 청주공예비엔날레조직위원회
T. 043-219-1035F. 043-219-1234

Copyright © 2019 Cheongju Craft Biennal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