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본문 바로가기
2019 청주공예비엔날레
10.8 ~ 11.17 41일간
D-114
티켓예매
KR EN
사이트 내 전체검색
전체메뉴


  HOME  >   열린마당   >   보도자료  
보도자료

2019 청주공예비엔날레, 본전시 출품 작가 워크숍 개최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19-05-23 17:31 조회115회 댓글0건

본문

2019 청주공예비엔날레, 본전시 출품 작가 워크숍 개최

 

- 동부창고 34동 다목적홀서 국내 거주 출품 작가 80여명 참석

- 본전시 기획 의도 및 소주제 공유, 전시공간 탐방 등 공예비엔날레 출품관련 협의

 2019 청주공예비엔날레 개막이 139(23일 오늘 기준)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본전시에 참여할 국내 작가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청주공예비엔날레조직위원회(조직위원장 한범덕 청주시장, 이하 조직위)23(), 동부창고 34동 다목적홀에서 2019 청주공예비엔날레 본전시 출품 작가 워크숍을 개최했다.

  올해 청주공예비엔날레 본전시 기획 의도 및 소주제 개념을 출품작가들과 공유하기 위해 마련된 이번 워크숍은 이은숙(섬유예술), 김대관(유리회화), 석창원(도예), 박근영(목공), 류연희(금속공예) 등 한국 공예계를 이끌어가는 작가 8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황을 이뤘다.

 

  청주문화재단 박상언 사무총장의 개회로 시작한 이날 워크숍은 2019 청주공예비엔날레 안재영 예술감독의 공예비엔날레 20년 역사 브리핑에 이어 김영운 수석을 비롯한 큐레이터들의 전시 기획의도, 특수성 등에 대한 설명이 이어졌다.

 

  또한 청주공예비엔날레 주행사장부터 정북동토성, 율량동고가, 청주역사전시관까지 각 전시공간에 대한 소개와 올해 처음 도입되는 작가 수상제도, 611() 오전 10시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개최되는 제1차 학술심포지엄에 대한 안내 등이 진행됐다.

 

  워크숍 오후 행사로는 전시 공간 탐방이 이어졌다.

 

  특히 올해 비엔날레는 기존의 전시공간을 넘어 청주의 다양한 역사문화공간까지 확장해 진행하는 만큼 탐방을 통해 청주시의 역사 및 문화적 정체성에 대한 공감대를 넓히는데 주안점을 뒀다.

 

  2019 청주공예비엔날레 안재영 예술감독은 국내에 청주를 비롯해 광주, 부산까지 다양한 지역에서 비엔날레를 개최하고 있지만 아직 한국을 대표할 만한 비엔날레는 없다면서 올해를 기점으로 청주공예비엔날레를 명실상부한 한국의 대표 비엔날레로 각인시킬 것이라는 포부를 밝혔다.

 

  또한 공예분야에서도 슈퍼스타 작가가 등장할 때가 되었다이번 본전시 출품에 각자 최고의 역량을 발휘해 줄 것을 요청했다.

 

  한편 본전시 출품작가 워크숍으로 한층 더 완성도 높은 전시를 선보일 2019 청주공예비엔날레는미래와 꿈의 공예-몽유도원이 펼쳐지다를 주제로 오는 108일부터 1117일까지 41일간 청주공예비엔날레 행사장과 청주시 일원에서 개최된다.

 

 

 


(28501) 충북 청주시 청원구 상당로 314 (내덕2동 201-1) 청주공예비엔날레조직위원회 (옛 청주연초제조창)
T. 043-219-1035 F. 043-219-1234 E. craftbiennale@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