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본문 바로가기
KR EN

보도자료
  HOME  >   열린마당   >   보도자료  

수교 60주년, 비엔날레서 한국과 덴마크 공예 만난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19-10-15 17:21 조회1,338회 댓글0건

본문

수교 60주년, 비엔날레서 한국과 덴마크 공예 만난다

-16, 아이너 옌센 주한 덴마크 대사도 방문

 

- 13~17, 양국의 공예작가가 공동으로 한 덴 공예 워크숍 진행

- 16일엔 괴산의 공방에서 서로의 기술 교류하며 진행한 결과물 공개


2019 청주공예비엔날레에서 한국과 덴마크의 공예가 만난다.

청주시와 청주공예비엔날레조직위원회(조직위원장 한범덕 청주시장, 이하 조직위)가 오는 16() 오전 11시 비엔날레 주행사장인 문화제조창 C 내 첨단문화산업단지 1층 영상관에서 두 번째 초대국가의 날덴 공예 워크숍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는 한국과 덴마크 수교 60주년을 기념해 올해의 비엔날레 초대국가관의 주빈국으로 덴마크를 선정한 이후 꾸준히 이어온 네트워킹의 일환으로, 양국의 공예작가 1인씩을 선정해 서로의 기술을 교류하며 이해의 폭을 넓히고 그 과정에서 얻은 결과물을 관람객과 공유하고자 마련되었다.

 

사전 공모를 통해 양국에서 선정된 작가는 한국의 황인성과 덴마크 하이디 헨체로, 황작가는 조선시대 왕실의 쌀독으로 사용된 푸레독을 천착해왔으며 하이디 작가는 케라플렉스라는 종이 같은 도자 시트를 이용한 작업으로 특징된다.

 

이번 교류로 첫 대면하게 된 두 작가는 16() 워크숍에 앞서 14~15, 괴산의 황작가 공방에서 간략하게나마 서로의 작업 세계를 선보이며, 국경을 넘어 서로의 문화를 이해하고 공예철학을 교감하는 시간을 보낼 예정이다.

 

그 과정이 담긴 영상과 두 작가의 교감이 담긴 결과물을 관람객과 공유할 16() 워크숍에는 아이너 얀센주한 덴마크 대사도 참석의사를 밝혀, 이번 교류 사업과 청주공예비엔날레에 대한 덴마크의 관심을 엿볼 수 있다.

 

청주시와 조직위는 현재 2019 청주공예비엔날레 초대국가관에서 공예가 된 물질(Crafted Matter)’을 주제로 재료에 집중하면서도 새로운 모험을 두려워하지 않는 덴마크의 공예세계를 경험할 수 있다며, 16() 비엔날레와 한덴공예 워크숍으로의 초대의 말을 전했다.  

한편, 20여년의 역사를 이어오며 다진 국제적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다양한 교류 사업을 기획하며 진정한 글로벌 축제로 거듭나고 있는 2019 청주공예비엔날레는 미래와 꿈의 공예, 몽유도원이 펼쳐지다를 주제로 오는 1117일까지 청주 문화제조창 C와 청주시 일원에서 진행된다.

[28501] 충북 청주시 청원구 상당로 314 (내덕2동 201-1) 청주공예비엔날레조직위원회
T. 043-268-0255F. 000-000-0000

Copyright © 2019 Cheongju Craft Biennal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