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본문 바로가기
KR EN

보도자료
  HOME  >   열린마당   >   보도자료  

[이모저모] 11월 14일_이대로 청주공예비엔날레를 놓칠 수 없다! - 오늘도 주요방문객 발길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19-11-14 16:54 조회239회 댓글0건

본문

이대로 청주공예비엔날레를 놓칠 수 없다! - 오늘도 주요방문객 발길

   

청주공예비엔날레 폐막이 나흘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14일에도 이대로 비엔날레를 놓칠 수 없다는 이들의 잰걸음이 이어졌다.

 

그 가운데 이날 개장과 함께 첫 입장한 이가 있었으니

바로 김달진미술자료박물관의 김달진 관장이다.

 

한국미술의 살아있는 아카이브라 불리는 그는

이전에도 청주공예비엔날레를 몇 차례 방문한 적 있었지만

올해처럼 남녀노소 모든 관객과 호흡이 가능할 정도로 다양성을 갖춘 비엔날레는

처음이라며, 오늘 보고나니 기대치가 높아져 다음 공예비엔날레가 벌써부터

기대된다는 극찬을 남겨 눈길을 끌었다.

 

한편, 2008년 개관한 김달진미술자료박물관은 한국근현대 미술자료를 수집, 분류,

보존, 연구, 전시하는 국내 첫 아카이브 미술관이다. 이곳의 관장을 맡고 있는

김달진은 김달진미술연구소장이자 월간 서울아트가이드 편집인,

한국아트아카이브협회장을 겸하고 있다.

 

문화적 도시재생의 모델을 찾아 청주를 방문한 이들도 있었다.

경남 밀양시의회(의장 김상득)가 바로 그 주인공.

대규모 도시재생사업을 앞두고 벤치마킹을 위해 청주를 찾았다는

밀양시의회 의원들은 문화제조창 C의 역사를 돌아보고 이곳에서 펼쳐지는

첫 공예비엔날레를 관람하며 연신 감탄사를 내뱉었고,

더없이 좋은 참고사례가 될 것 같다는 소감을 남겼다.

이렇듯 공예비엔날레는 좋은 전시로 관람객의 호평을 얻는 것을 넘어

 

[이 게시물은 최고관리자님에 의해 2019-11-15 16:17:22 공지사항에서 이동 됨]
[28501] 충북 청주시 청원구 상당로 314 (내덕2동 201-1) 청주공예비엔날레조직위원회
T. 043-219-1035F. 043-219-1234

Copyright © 2019 Cheongju Craft Biennal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