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시소개

본문 바로가기
KR EN

전시소개

전시소개

Main Exhibition

본전시

  • 전시주제 : 공생의 도구 Tools for Convivality​
    • 전시주제 공생의 도구 Tools for Convivality

      이번 전시의 주제인 ‘공생의 도구(Tools for Conviviality)’는 도구가 인간을 지배하는 시대를 비판하며 인간성 회복을 위해 ‘도구의 성장에 한계를 부여’해야 한다는 논리를 예리하게 펼쳤던 오스트리아 출신의 급진적 사상가인 이반 일리치(Ivan Illich:1926-2002)의 저서 『공생을 위한 도구(Tools for Conviviality)』(1973)에서 차용했다.

      회복 불가능한 상태에 이르기까지 무한성장을 지속해온 산업사회에서 개인은 자신 안의 재능을 볼 수 있는 눈과 그 재능을 발휘할 환경조건을 조절할 힘을 잃었다. 또한 외부와 내부의 도전을 이겨낼 자신감마저 상실한 ‘현대화된 가난(물리적인 가난이 아닌 창조적, 주체적 삶에 요구되는 자유와 능력을 빼앗긴 가난을 의미)’을 겪으며 물질적인 풍요를 누리지만 표준화(획일화)된 상품소비자로 전락하였다.

      물질 만능과 세계화의 물결이 전 세계를 휩쓸었고, 더 나아가 포스트 코로나 상황아래 빠르게 변화된 사회에서 동시대 공예가 어떻게 치유와 희망의 메시지를 사람들에게 전달할 것인가에 대한 숙고가 필요한 시점이며, 이미 우리는 산업사회의 생산방식에 따른 과잉생산과 소비, 생태환경의 파괴, 전문가 독점, 양극화, 노후화(재생), 고령화(100세 인생) 등 오늘날의 위기(Crisis: 그리스어로 선택, 전환점) 상황에 대해 공감하고 있다. 사람(주체)과 도구(방법), 그리고 집단(공동체)이 올바른 관계를 형성하는 ‘공생사회’를 위한 책임 있는 도구 사용의 문제를 다 함께 고민해 보는 소중한 기회를 마련하고자 한다.
  • 전시규모 : 30개국 국내외 작가 100여명의 200여 점 
  • 전시내용 : 지속 사용 가능한 동시대 공예의 미래 가치와 폭넓은 스펙트럼 조명(Sustainable/Useful+Beautiful/Analogue to Digital)​
  • 전시구성 :
    • Part 1. 노동(Labor) - 사물의 고고학 
    • Part 2. 생명(Life) - 일상의 미학 
    • Part 3. 언어(Language) - 감성의 분할 
    • Part 4. 아카이브(Archive) - 도구의 재배치 
[28501] 충북 청주시 청원구 상당로 314 (내덕2동 201-1) 청주공예비엔날레조직위원회
T. 070-4169-6543F. 000-000-0000

Copyright © 2019 Cheongju Craft Biennal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