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카이브

본문 바로가기
KR EN

아카이브
  HOME  >   열린마당   >   아카이브  

2009 | Jordi Canudas 조르디 카누다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20-01-20 08:44 조회140회 댓글0건

본문

작품-1.jpg
작품-3.jpg
조르디 카누다스 - 보다 작은 램프, 램프 통, 망치, 25*25*30 cm, 2007 Jordi Canudas - Less Lamp, Lamp shade, pick, 25*25*30 cm, 2007
작품-2.jpg
작품-4.jpg
작품-5.jpg
조르디 카누다스 - 페인트가 흐르는 조명, 램프: 유리와 금속 받침, 기계: 금속, 펌프, 페인트. 90*60*200 cm, 2008 Jordi Canudas - Dripping Light, Light globe: glass on metal base, Machine: metal, pump and paint, 90*60*200 cm, 2008

조르디 카누다스의 작품은 대량생산품과, 일회성 작품과, 행위예술 설치물의 중간에 서 있다고 할 수 있다. 예술작품 프로젝트의 시작은 경험 혹은 재료, 기이한 현상, 또는 조르디 카누다스의 주의를 끄는 모든 조그마한 사소한 일에 있다. 작품을 만드는 과정은 연구 밒 재료 조사가 한데 어우러지고, 미리 정의를 하지 않고 본능을 따라감으로 예상치 않은 결과물인 작품을 만든다. '행동'은 조르디 카누다스의 모든 작품에 적용되는 공통 요소이다. 신축성이 있는 직물이나 고무줄, 폼, 금속 스프링 등... 어떤 물건이든 모양을 고치거나 바꿀 수 있고, 시간에 따라 형태가 변하고 또한 쓰이는 동안 형태가 없어지거나 파괴되는 모든 것들이 그의 관심사이다. 이뿐만 아니라 물질의 용해 과정에도 많은 관심을 는데, 이는 고체에서 액체, 혹은 딱딱한 물체에서 부드러운 물체, 질서에서 혼돈으로 바뀌는 과정을 말한다. 빛 또한 그의 작품 증에 자주 등장하는 요소로, 그는 물리적 관점에 가까울 정도로 빛의 본질에 접근한다. <보다 작은 램프> 는 사용자가 빛이 담겨져 있는 통의 껍질을 부셔야만 빛이 나올 수 있도록 한 반면, <페인트가 흐르는 조명> 은 계속해서 색깔이 바뀌는 저녁노을에서 아이디어를 차용해 페인트가 떨어지면서 천천히 램프를 가리도록 하였다.

Jordi's projects stand between mass produced objects, one off pieces and performance-installation pieces. The starting point for a project can be an experience, a material, an interesting phenomena or any small detail that grasps Jordi's attention. His process is a mixture of research, material experimentation and intuition that without having ant predefind outcome lets the project navigate to unexpected results. 'Action' is the common denominator in all Jordi's pieces. Stretchy fabrics, rubber band, foam, metal springs... anything that cna be reshaped, changed, modified over time or even deformed or destroyed while being used interests him. On this line he is also interested in the melting process of matter, from solid to fluid, from rigidity to softness, from order to chaos. Light is another recurrent element in his work for which he approaches it from its essence, almost as physical material. Less Lamp demands that the user releases the light by breaking the shade trapping it within, whilst Dripping Light, inspired by the constantly changing light of the sunset, gradually smothers the light source in dripping paint.

[28501] 충북 청주시 청원구 상당로 314 (내덕2동 201-1) 청주공예비엔날레조직위원회
T. 070-7777-7636F. 043-268-0256

Copyright © 2019 Cheongju Craft Biennal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