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카이브

본문 바로가기
KR EN

아카이브
  HOME  >   열린마당   >   아카이브  

2017 | Joana Vasconcelos 조안나 바스콘셀로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20-01-14 07:47 조회137회 댓글0건

본문

Chungju-1931.jpg
조안나 바스콘셀로스_Joana Vasconcelos_2017 청주 공예비엔날레_2017 Cheongju Craft Biennale

작가는 털실,레이스,비즈 등 일상적인 공예 오브제를 차용해 뜨개질로 대형 설치작품을 제작한다.그녀의 작품은 특히 작품이 설치되는 주변 공간의 참여와 조화를 중시하며,파리의 베르사유 궁전,베라드로 컬렉션 미술관 등에서 소개되었다.조안나 바스콘셀로스는 레이스,비즈,털실 등 다양한 요소를 사용하여 섬세한 결을 보여주고,반대로 거침없이 거대한 규모를 통해 파격적인 메세지를 전하며 관람객을 압도한다.섬세함,과도함,세련미 등이 그녀의 작품의 특징이다.작가는 이번 전시를 통해 조형작품의 확장 가능성을 보여준다.

Joana Vasconcelos creates large-scale installations using craft objets from everyday life,such as yarn,lace,and beads.Her works have been introduced at the Palace of Versailles in France and the Berardo Collection Museum in Lisbon.With a focus on engaging and resonating with each installation's surroundings,a meticulous aspect of Vasconcelos's work is expressed in her use of different elements such as yarn,lace,and beads,while the unhindered,massive scale and radical messages of her pieces overwhelm the audience.Her works are characterized by their detailed,overdramatic,and sophisticated qualities.In Joana Vasconcelos's presentation at the main exhibition,Section 4,"Embrace,"at the 2017 Cheongju Craft Biennale,visitors will experience the expansive quality of her works.

1971년 프랑스 파리에서 태어났다.현재 포르투갈 리스본에서 활발한 창작 활동을 하고 있다.현존하는 여성 미술가 가운데 가장 주목할 만한 인물 중 하나로,국가와 지역을 위한 문화 활동을 지속하며 포르투갈에서 국민적인 사랑을 받는 작가이다.2013년 청주국제비엔날레 기획전 '운명적 만남',2013년 베니스비엔날레에 참여하였다.

Joana Vasconcelos was born in 1971 in Paris,France,and is currently working as an artist in Lisbon,Portugal. Vasconcelos is considered by many as the most noteworthy female artist of today.She is beloved in Portugal as she continues her cultural activities for the country and local regions. Vasconcelos participated in Mother & Child,the main exhibition of 2013 Cheongju International Craft Biennale. In the same year,she also participated in the Venice Biennale.

[28501] 충북 청주시 청원구 상당로 314 (내덕2동 201-1) 청주공예비엔날레조직위원회
T. 070-7777-7636F. 043-268-0256

Copyright © 2019 Cheongju Craft Biennal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