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카이브

본문 바로가기
KR EN

아카이브
  HOME  >   열린마당   >   아카이브  

2015 | Roe Kyungjo 노경조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20-01-15 04:58 조회138회 댓글0건

본문

노경조-자작나무-숲.jpg
노경조 - 자작나무숲34*34*64cm, 도자, 2010-2012, Noe Kyungjo -White Birch forest, 34*34*64cm, Clay, 2010-2012
노경조-자작나무숲2.jpg
노경조 - 자작나무숲33*33*66cm, 도자, 2010-2012, Noe Kyungjo -White Birch forest, 33*33*66cm, Clay, 2010-2012
노경조-자작나무숲3.jpg
노경조 - 자작나무숲32*17*64cm, 도자, 2010-2012, Noe Kyungjo -White Birch forest, 32*17*64cm, Clay, 2010-2012
노경조-자작나무숲4.jpg
노경조 - 자작나무숲33*33*66cm, 도자, 2010-2012, Noe Kyungjo -White Birch forest, 33*33*66cm, Clay, 2010-2012
양평-작업실-비오는-날의-여름1.jpg
노경조 - 양평작업실 비오는 날의 여름, 364*117*3cm, 캔버스에 유채, 2014, Roe Kyungjo - Yangpyeong Atelier Raining Summer Day, 364*117*3cm, Oil on canvas, 2014
양평작업실-자작나무-숲-산수유와-진달래가-핀-봄2.jpg
노경조 - 양평작업실 산수유와 진달래가 핀 봄, 364*117*3cm, 캔버스에 유채, 2011, Roe Kyungjo - Yangpyeong Atelier Whit Brich Forest Cornlian Cherry and Azalea blossoming Spring 364*117*3cm, Oil on canvas, 2011
양평-작업실-보자기가-걸린-방3.jpg
노경조 - 양평작업실 보자기가 걸린 방 364*117*3cm, 캔버스에 유채, 2014, Roe Kyungjo - Yangpyeong Atelier Pojagi draped Room 364*117*3cm, Oil on canvas, 2014
양평작업실-자작나무숲-진달래가-피어있는-봄-1.jpg
노경조 - 양평작업실 자작나무숲 진달래가 피어있는 봄, 455*234*3cm, 캔버스에 유채, 2015, ,Roe Kyungjo - Yangpyeong Atelier White Birch Forest Spring blossoming Azalea, 455*234*3cm, Oil on canvas, 2015
양평작업실-눈-오는-겨울-창-밖5.jpg
노경조 - 양평작업실 눈 오는 겨울 창 밖, 364*117*3cm, 캔버스에 유채, 2011, Roe Kyungjo -Yangpyeong Atelier Snowing ouside a Winter's Window 364*117*3cm, Oil on canvas, 2011
양평작업실-목가구가-있는-실내6.jpg
노경조 - 양평작업실 목가구가 있는 실내, 468*91*3cm, 캔버스에 유채, 2015 ,Roe Kyungjo - Yangpyeong Atelier An Interior, 468*91*3cm, Oil on canvas, 2015

연리문 자기로 알려진 나의 작품을 돌아보면, '작가로서의 열정과 환경이 집약되어 나타난 결과물' 이라고 말할 수 있을 것이다. 작품의 제작과정이라는 것은 결국 작가 자체의 삶인 것이다. 삶과 예술이 하나 되는 작품이 바로 내가 추구했던 예술세계라고 할 수 있다. 도예 작업에 앞서 오랜 시간동안 회화에 심취했던 청년 시절 그렸던 모노톤의 색면이 강조된 풍경화와 야수파적인 자화상은 당시의 강렬햇던 예술적 열정을 간직하며 내 곁에 존재하고 있다. 한국 도자 역사의 산실인 고도요지를 누비며 채집했던 도편은 한국도예가로서의 자부심과 정체성을 가지게 해주었다. 결국에는 예술적인 환경, 화가로서의 꿈, 그리고 도자 역사에 관한 연구가 집약되어 나의 연리문 도자기가 만들어질 수 있었다. 이와 같이 작가의 삶이 '제작 과정' 이자 '작품'이 되는 것이지 않을까 생각한다.

My work, well-known for yeollimun(marbleware). can be said to be the "fruit of the intergration of the environment and passion as an artist." The making process of a work of art, after all, is the artist him/herself and moreover life in itself. The world of art that I had been pursuing is one marked by works in which life and art come together as one. In my youth, I had painted monochrome landscape and self-portraites in Fauvist style. They preserve my strong artistic passion of the time and are still kept by my side. The ceramic fragments that I had collected while exploring ancient kiln sites, while embracing of Korean ceramic history, endowed me with pride and identity as a Korean ceramic artist. My artstic enviroment, dream as an artist, and research in ceramic history all came toghterand led to the creation of yeollimun. In this way, I believe that the life of the artist becomes the "making process," and moreover the "artwork" itself.

[28501] 충북 청주시 청원구 상당로 314 (내덕2동 201-1) 청주공예비엔날레조직위원회
T. 070-7777-7636F. 043-268-0256

Copyright © 2019 Cheongju Craft Biennal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