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카이브

본문 바로가기
KR EN

아카이브
  HOME  >   열린마당   >   아카이브  

2015 | Choi Youngkwan 최영관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20-01-15 08:08 조회125회 댓글0건

본문

IMG_5908.jpg
IMG_5898.jpg
IMG_5902.jpg
IMG_5900.jpg
IMG_5921.jpg
최영관 - 발전소 2기, 90*110*210cm, 탄소강, 스테인레스 스틸, 도자, 휠, 도장용 분, 2012 Choi Youngkwan - Electric Powerstation 2, 90*110*210cm, cabon steel, stainless steel, ceramic, heavy, wheel, powder painting, 2012
IMG_5829.jpg
최영관 - 봄찾아가다, 90*110*180cm, 탄소광, 스테인레스 스틸, 2010 Choi Youngkwan - The One-eyed Visit Spring, 90*110*180cm, cabon steel, stainless steel, 2010
IMG_5805.jpg
최영관 - 하늘을 날다, 250*90*165cm, 탄소강, 스테인레스 스틸, 2010 Choi Youngkwan - Fly in the Sky, 250*90*165cm, cabon steel, stainless steel, 2010

나의 작품의 모티브는 유년의 추억과 그 시절에 했던 상상들이다. 로봇이 하늘을 날고, 알 수 없는 깊은 바다 속을 탐험하는 등 꿈 속에서나 이루어질 것 같은 일들이 현실에서도 이루어지기를 바랐던 유년의 추억을 상상하며 작업하는 것이다. 버려진 것들로 부터 이야기를 찾고, 그 이야기들은 모여 하나의 작품이 된다. 나의 작품 주요 단골 소재인 난로는 바로 이런 사상들의 조합으로 이루어진 것들이다. 차가운 철로 이루어졌지만, 난로는 기본적으로 따뜻함을 품고 있다. 사람을 따뜻하게 데우는 난로를 통해 따뜻한 세상을 꿈꾼다. 나는 철을 가지고 작업을 하는지라, 늘 새로운 철을 찾아다녔다. 전에는 주로 쉽게 구할 수 있는 철을 가지고 작업하는 데에만 집중했다. 하지만 여기저기서 들어오는 철들의 지난 약력에 관심을 두게 되었다. 될 수 있으면 그가 가진 원형과 역사를 깨뜨리고 싶지 않았다. 조그만 철이 가진 물성에 집중하며, 작가로서의 부지런함과 노동력을 더한다. 노동 속에서 작가의 손맛이 묻어나고 작가의 정신이살아난다.

The memories of my childhood and the imaginative thought that I had at the time are the motifs behind my work. My work involves the recalling of my childhood memories and imaginations hoping that what would only be possible in dreams - robots flying across the sky and exploring the deep sea - would happen in reality. I find stories in what has been discarded, and these stories gather to become a single work, embody these kinds of imaginations. Though made of cold material steel, heaters fundamentally embody warmth. I dream of a beautiful world through people-warming heaters. Because I work with steel, I have always been in search of new steel. In the past, I had merely focused on working with easily obtainable steel, however I became interested in the past profiles of these steels coming from and places. I wanted to preserve the original form and history as much as possible. From small steel fragments to grand- sized ships and airplanes and moreover the engine and parts of heavy equipments. I concentrate on the physical properties of steel and add diligence and effort as an artist. It is the manual work of the artist that gives style while embedding the spirit.

[28501] 충북 청주시 청원구 상당로 314 (내덕2동 201-1) 청주공예비엔날레조직위원회
T. 070-7777-7636F. 043-268-0256

Copyright © 2019 Cheongju Craft Biennal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