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카이브

본문 바로가기
KR EN

아카이브
  HOME  >   열린마당   >   아카이브  

2015 | Anila Quayyum AGHA 아닐라 퀘윰 아그하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17-07-24 08:18 조회189회 댓글0건

본문

1df71513-9ffa-4132-8f50-3f06943a545182-1.jpg
경계를 넘어서_121×121×121_스테인레스 스틸_2014

나는 문화, 그리고 문화와 연관된 다양한 요소에 관심이 많다.

정체성에 대한 문화적 해석과 관련된 정치적 입장이 종종 출발점이다. 특히 여성 정체성에 대한 세계의 종교들의 해석은 내용지향적이며 다분야에 걸쳐 있는 작품 제작을 가능하게 한다. 내 작품은 혼합매체가 콜라주 된 드로잉과 대형 설치로 구성되며, 남아시아와 나머지 세계의 역사, 전통, 현대사회가 구축한 개념에서 비롯된 사회적 이며 젠더에 기초한 이슈들을 탐구한다.

‘경계를 넘어서’ 프로젝트는 확신과 연관된 이슬람 성소의 기하학적 패턴을, 유동성을 드러내는 방식으로 탐구한다. 나의 다른 작품처럼 관람객은 경계를 탐구하고, 동시에 교차지점의 모순성에 직면한다. 기하학적 디자인의 순수함과 내적 균형, 그림자의 해석 등에 의지함으로써 공과 사, 빛과 그림자, 정적임과 동적임을 탐구하는 것이 나의 목표이다. 이 작품은 알함브라 궁전의 패턴을 모방하고 있다. 역사, 문화, 예술의 교차로에 위치한 알함브라 궁전은 이슬람과 서양의 담론들이 만나 조화롭게 공존하고 차이의 공생을 증명하는 장소였다.

섬세함을 보여주기 위해 조각에 금속과 목재 같은 재료를 쓰거나, 회화의 드로잉에 자수를 드로잉 매체로 사용하면서, 개념과 과정의 상호작용에서 비롯된 여러 겹의 층을 드러내고, 전통적 억압 및 가정의 예속이라는 역사적 패턴과 현대적인 재료 간의 간극을 메우고자 한다. 그 결과물인 패턴의 개념적 모호성은 상호적인 경험을 만들어내고, 관람자가 주관적으로 경험하는 소외감과 소속감은 작품과 작품의 정체성의 일부분이 된다.

1df71513-9ffa-4132-8f50-3f06943a545183-2.jpg

I am deeply interested in culture, and the various components associated with it. The starting point is often triggered by a political stance connected to cultural interpretations of identity. World religions and their interpretations especially in relation to the feminine identity allow me to make artwork that is content-oriented and multi-disciplinary. My artwork is made up of series of mixed media collaged drawings and large sculptural installations that explore social and gender based issues resulting from concepts constructed by history, traditions and the contemporary society in southern Asia and the rest of the world.

In the Crossing Boundaries project the geometrical patterning in Islamic sacred spaces associated with certitude is explored in a way that reveals its fluidity. My goal as with all my work is to invite the viewer to confront the contradictory nature of all intersections, while simultaneously exploring boundaries. Through this project my goal was to explore the binaries of public and private, light and shadow, and static and dynamic by relying on the purity and inner symmetry of geometric design, and the interpretation of the cast shadows. My installation emulates patterns from the Alhambra, which was poised at the intersection of history, culture and art and it was a place where Islamic and Western discourses, met and coexisted in harmony and served as a testament to the symbiosis of difference.

Using materials such as metal and wood in my sculptural works to show delicacy, or embroidery as a drawing medium in my drawings and paintings, I reveal the multiple layers resulting from the interaction of concept and process and to bridge the gap between modern materials and historical patterns of traditional oppression and domestic servitude. The conceptual ambiguity of the resulting patterns, create an interactive experience in which the onlooker’s subjective experiences of alienation and belonging become part of the piece and its identity.

1df71513-9ffa-4132-8f50-3f06943a545183-1.jpg
1df71513-9ffa-4132-8f50-3f06943a545184-2.jpg
교차로_198×198×198_나무_2013
1df71513-9ffa-4132-8f50-3f06943a545184-1.jpg
[28501] 충북 청주시 청원구 상당로 314 (내덕2동 201-1) 청주공예비엔날레조직위원회
T. 070-7777-7636F. 043-268-0256

Copyright © 2019 Cheongju Craft Biennal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