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카이브

본문 바로가기
KR EN

아카이브
  HOME  >   열린마당   >   아카이브  

2015 | Lee Eun-sil 이은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17-07-25 02:30 조회192회 댓글0건

본문

1df71513-9ffa-4132-8f50-3f06943a5451106-1.jpg
발...쪽빛에 물들다_148×203_항라, 옥사에 쪽염색 _2015

홑보를 만들 때 스는 바느질인 쌈솔은 안팎이 똑같으며, 비탄, 모시, 노방 등이 얇은 옷감은 깨끼로 최대한 가늘고 곱게 바느질한다. 바느질 재료를 준비하고 수를 놓아 작품을 완성하기까지는 한 땀 한 땀 수천 번의 바느질을 해야 하며 그만큼의 시간과 정성이 필요하다. 차분하고 꼼꼼한 성격의 장인은 “수놓은 동안 시간 가는 줄을 모른다”는 말로 자수에 대한 마음을 표현했다. 가슴속 피고 지던 꽃과 삶의 희노애락이 그녀의 손끝을 타고 자수로 놓였다. 승화된 이야기는 오색의 빛으로 새겨진다. 시인은 시어로, 화가는 그림으로, 또 누군가는 노래로 가슴속의 이야기를 풀어내듯이 그녀는 자수로 자신만의 이야기를 곱게 풀어내고 있었다. 자신의 이야기보다 작품이야기에 더 기뻐하는 그녀의 작품은 치명적이다. 그리움이 내려앉은 한 땀 한 땀 눈으로 보는 순간, 쉽게 눈을 뗄 수 없기 때문이다. -이옥주, ‘그리움을 수놓다-이은실 바느질 장인’ 중에서 (충북일보, 2014-05-15)

1df71513-9ffa-4132-8f50-3f06943a5451107-1.jpg
엄마생각_78×83_양단에 자연염색_2010 길_90×95_모시에 쪽염색_2008

Flat-felled-seam, a type of needlework used when making unlined pojagi made of hotbo (a single sheet of cloth) is the same both on the inside and outside, and it is made as thinly and finely as possible with a gauze lining of thin cloth such as silk, ramie, and organdy. Completing a single work - from preparing needlework materials to the embroidery - requires thousands of stitches and time and efforts. The master craftsman of placid and meticulous character expressed her feelings about embroidery as “times flies when I am embroidering.” She expresses the flowers that blossom and wither in her heart and moreover the joys and sorrows of life in the form of embroidery. Spiritualized stories are embroidered with variegated colors. Just like poets sharing their stories through their poems, artists through their paintings, and some through their singing, LEE beautifully unraveled her story through embroidery. The works of LEE are absolutely stunning. The moment you lay your eyes on them, the stitches of the embroidery cast with longing, you will not be able to take your eyes off. - Extract from “Embroidering Longing - Eunsil LEE, Master Craftsman of Embroidery,” Okju LEE (Chungbuk Daffy, May 15, 2014)

1df71513-9ffa-4132-8f50-3f06943a5451106-2.jpg
모시홑보자기_75×76_모시에 쪽염색, 명주에 코치닐염색_2012
1df71513-9ffa-4132-8f50-3f06943a5451107-2.jpg
봄_50×50_명주에 자연염색_2012
[28501] 충북 청주시 청원구 상당로 314 (내덕2동 201-1) 청주공예비엔날레조직위원회
T. 070-7777-7636F. 043-268-0256

Copyright © 2019 Cheongju Craft Biennal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