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카이브

본문 바로가기
KR EN

아카이브
  HOME  >   열린마당   >   아카이브  

2015 | Son Kye-yeon 손계연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17-07-25 02:43 조회171회 댓글0건

본문

1df71513-9ffa-4132-8f50-3f06943a5451109-1.jpg
지속_28×15×50_철, 러스트, 에나멜, 케이블_2014

내 목표는 금속 고유의 특성과 감정의 표현하는 종합하는, 그릇 현상을 만드는 데 있다. 지난 몇 년 동안 나는 용기와 브로치를 통해 탄성의 아름다움을 표현하고자 했다. 나에게 ‘제작과정’은 재료와 기술적 과정의 대화이고, 바라던 형태와 내 미학 사이의 교섭이다. 기술은 재료와, 재료는 형태와 직접적으로 연관되기 때문에 제작과정과 완성품을 분리하기 어렵다. 재료의 속성은 형태에 매우 중요하다. 그러므로 재료의 고유한 특성과 늬앙스를 반드시 이해해야 한다.

용기/보석 형태를 구성하는 나의 작업방식에는 부가적인 과정이 필요하다. 삼차원 광간에 선을 그린 듯한 형태와 질감을 만들어내기 위해 수천개의 가는 철선이 하나씩 용접된다. 용접과 에나멜 과정에 대한 통제되었지만 직관적인 접근방식은 형태와 표현적 특성을 고양시키고, 제작과정에 활기를 준다. 나는 캐나다의 긴 겨울에 앙상한 나뭇가지가 주는 공허한 느낌과 아름다움에 끌린다. 상실감이나 벌거벗음이 아니라 환경에 조화를 이루며 성장하는 조용한 움직임이 보인다. 가는 철선 고유의 물리적 특성은 매우 다양하며 섬세한 구조를 탐구할 있게 한다. 통제되지만 직관적으로 다뤄진 수천 개의 철선은 내 용기/보석에 질감, 공간, 볼륨, 그림자를 창조한다.

1df71513-9ffa-4132-8f50-3f06943a5451110-1.jpg

My goal is to create vessel forms that synthesize the unique characteristics of metal and expressions of emotional feelings. In the last few years, I have tried to express the beauty of resilience through vessels and brooches. For me, “the making process” is the dialogue between materials and the technical process, and the negotiation between a desired form and my aesthetics. It is difficult to separate the process of making from what is made since technique is directly related to material, and material is directly related to form. Since the properties of material are essential to form, one must understand those nuances and intrinsic characteristics inherent in material.

My method of building a vessel/jewelry form employs the additive process. Thousands of fine steel wires are welded one by one to create forms and textures as if lines are drawn in three-dimensional spaces. Controlled yet intuitive approaches to the welding and enameling processes enhance the expressive quality of form and facilitate the making process come to life. I am drawn to the beauty and empty feeling of leafless branches during the long Canadian winter. Rather than bareness or a sense of loss, I see quiet motions growing in harmony with their environment. The inherent physical characteristics of fine steel wire allow me to explore various delicate structures. Thousands of controlled but intuitively manipulated steel lines create textures, spaces, volumes, light, and shadow in my vessels/ jewelry.

1df71513-9ffa-4132-8f50-3f06943a5451111-1.jpg
포용_33×27×22_철, 에나멜_2011
1df71513-9ffa-4132-8f50-3f06943a5451111-2.jpg
포용_30×24×47_철, 러스트, 자석_2015
1df71513-9ffa-4132-8f50-3f06943a5451109-2.jpg
겨울풍경_52×15×3_철, 에나멜_2015
[28501] 충북 청주시 청원구 상당로 314 (내덕2동 201-1) 청주공예비엔날레조직위원회
T. 070-7777-7636F. 043-268-0256

Copyright © 2019 Cheongju Craft Biennal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