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카이브

본문 바로가기
KR EN

아카이브
  HOME  >   열린마당   >   아카이브  

2013 | Fukumoto Shigeki 후쿠모토 시게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17-08-27 01:21 조회144회 댓글0건

본문

후쿠모토-시게키.jpg
8개의 거대한 요인들_각 120x240cm_2004

나는 파라핀염과 천 상감(布象嵌), 이 두 가지 종류로 제작된 작품을 전개해 왔다. 파라핀염 방식은 열을 가하면 액체 상태가 되는 파라핀을 이용해 천에 문양을 그리는 것으로, 식어서 굳은 파라핀은 염료를 밀어내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문양이 나타나게 된다. 나는 천에 부은 뜨거운 파라핀이 순식간에 굳어지는 모습에 묘미를 느낀다. 파라핀의 급변하는 온도변화가 주는 단 한 번의 기회 속에는, 한판 승부를 방불케 하는 정열적이면서도 쿨한 조형세계가 존재한다.

천 상감(布象嵌)은 엷은 닥종이를 덧붙인 염색 천을 작게 재단해 모자이크처럼 구성한 것이다. 소재가 천과 닥종이이기 때문에 반복 재단하면 기하급수적으로 작게 구성할 수 있다. 작은 천 조각이 내는 광채는 서로 멀지도 가깝지도 않고(不卽不離), 하나는 아니지만 다르지도 않은(不一不異) 관계를 형성하고, 빛의 방향이나 관객의 거리, 각도에 따라 미묘하게 바뀐다.

단 한 순간에 역동적으로 몰아쳐대는(一氣可成) 파라핀염과 오랜 작업공정이 요구되는 천 상감은 이질적이다. 한 장의 천과 세세한 조각의 집합도 대조적이다. 그러나 염색 천만이 가지고 있는 독특한 빛깔과 그늘을 화면에 효과 있게 연출하는 것은 작가들의 공통된 목표이다.

I've created art works in two way, the Paraffin dyeing and the Fabric inlay. Paraffin dyeing is to draw shapes on the fabric using Paraffin which becomes liquid state when heated, and when the Paraffin gets cold it pushes dye and eventually shapes are appeared. Also I feel a special beauty on the scene when the hot Paraffin instantly gets cold. The only one chance that the sudden change of the temperature of Paraffin permits, shows there is a formative world of enthusiasm and at the same time cold like a contest of single round.

Fabric inlay is, cutting dyed and put over by Dakpaper fabric(made from paper mulberry) into small pieces then put together as a mosaic work. The material is fabric and Dakpaper, if you cut it again and again gives extremely small ones. The lights emitted from these small fabric pieces are neither attached(near) nor separated(far), neither one thing nor different, and change subtly as the direction of the light or the distance and angle observers change.

The Paraffin dyeing which is dynamic as one shot makes all, and the Fabric inlay which requires a long process of work, are quite different from each other. One fabric and the sum of micro fabrics are in a contrast to each other, too. But presenting the dyed fabric’s unique light and shade on the display effectively is a common major destination.

[28501] 충북 청주시 청원구 상당로 314 (내덕2동 201-1) 청주공예비엔날레조직위원회
T. 070-7777-7636F. 043-268-0256

Copyright © 2019 Cheongju Craft Biennal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