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본문 바로가기
KR EN

보도자료
  HOME  >   열린마당   >   보도자료  

[보도자료]9월23일_이 조합 찬성! - 비엔날레&미술관 프로젝트 믿고 보는 이 조합과 함께 주말 나들이 떠나요~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21-09-27 11:56 조회1,061회 댓글0건

첨부파일

본문

이 조합 찬성! - 비엔날레&미술관 프로젝트

믿고 보는 이 조합과 함께 주말 나들이 떠나요~

 

- 비엔날레와 청주지역 7개 국공사립 미술박물관이 함께 한 미술관 프로젝트

- ‘천대광:집우집주부터 빛으로 그리는 신세계까지 특별전 선봬

- 비엔날레 연계 전시부터 SNS 이벤트, 공예관 기획 오페라까지 풀코스로 즐기는 가을 나들이 

 

이번 주말, 이 조합 찬성일세! 한가위 연휴 끝에 곧바로 마주한 이번 주말에는 비엔날레부터 미술관까지 문화투어 어떨까?

 

청주공예비엔날레조직위원회(위원장 한범덕 청주시장, 이하 조직위)가 이번 주말을 책임질 믿고 보는 나들이 코스를 추천했다.

 

추천 대상은 비엔날레와 청주지역 국공사립 미술박물관이 함께 한 미술관 프로젝트-아트 브릿지로 국립현대미술관 청주, 국립청주박물관, 청주시립미술관, 쉐마미술관, 스페이스몸미술관, 우민아트센터, 운보미술관 총 7개 기관이 참여해 비엔날레 기간동안 각 기관의 특색을 담은 연계 전시와 체험, 공동 이벤트를 진행 중이다.

우선 비엔날레 주 전시장인 문화제조창 본관과 가장 가까이 위치한 국립현대미술관 청주에서는 지난 7월부터 선보이고 있는 미술원, 우리와 우리 사이에 이어 지난 17() 청주프로젝트 천대광:집우집주전시를 오픈했다. ‘을 주제로 한 설치 미술로, 문화제조창 야외 광장에 다채로운 재료로 작업한 8점의 건축물이 관람객을 만나고 있다. 국내외 건축물을 모티프 삼은 건축적 조각부터 작가의 상상으로 지은 6가지 색채의 유리집까지 다양한 형태와 화려하고 풍부한 색채감으로 인증샷 성지로 떠오르고 있으며, 특히 건축적 조각-후천개벽은 청주의 근대건축물탑동양관에서 영감을 얻은 작품으로 시민들의 주목을 얻고 있다.

 

같은 날(17) 개막한 청주시립미술관의 빛으로 그리는 신세계특별전도 빼놓을 수 없는 투어 코스다. 미술관 개관 5주년 및 오창 방사광가속기 유치를 기념하며 비엔날레와 연계한 이번 전시는 본관과 오창전시관에서 진행되며 회화부터 조각, 설치, 뉴미디어 등 다양한 장르의 작품들이 으로 새로운 세계를 그린다. 본관에서는 비디오 아트의 선구자 백남준 작가를 비롯해 세계적인 미디어 아티스트 이이남 작가, 그림자를 이용한 증강현실(AR)작업으로 주목받는 문준용 작가 등 9인이 참여했으며, 오창전시관에서는 계산된 빛의 유동을 소주제로 양민하 작가가 라이트 아트 작품을 선보인다.

 

이밖에 우민아트센터에서는 24일부터 충북대학교 개교 70주년을 기념한 ‘Nova Aperio(9.24~10.23.)’전을, 쉐마미술관에서는 해방 이후부터 사변 이전 사이에 태어난 한국 원로 작가들의 작품을 볼 수 있는 한국현대미술 반세기 동세대 특별전(9.8.~10.5.)’, 운보미술관에서는 운보 김기창 화백의 예수의 생애 특별전(9.8.~10.17.)’, 국립청주박물관에서는 국립청주박물관 금속공예 대표선-녹이다, 두드리다, 다듬다-(10.8.~11.14.)’가 연계 전시와 체험을 진행한다. 참여 기관별 운영 시간 및 휴관일은 해당 기관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비엔날레 기간동안 공예를 넘어 청주의 다양한 예술세계를 경험할 수 있도록 미술관 프로젝트를 기획한 조직위는 비엔날레부터 참여 기관까지 총 8곳을 관람하고 SNS 인증한 관람객을 대상으로 한 공동 이벤트도 진행 중이다. 각 기관에 설치된 포토존에서 인증샷을 찍고 필수해시태그와 함께 SNS에 업로드 하면 추첨을 통해 선물을 증정하며 더 자세한 이벤트 내용은 비엔날레 공식 홈페이지(www.okcj.org)에서 확인할 수 있다.

 

조직위는 이번 주말(25~26) 비엔날레 주 전시장인 문화제조창 본관 5층 공연장에서 한국공예관이 자체 기획제작한 창작 오페라 안덕벌 랩소디 : 추억을 피우는 공장이 무대에 오른다비엔날레를 시작으로 미술관프로젝트 찍고 오페라 공연까지 풀코스로 가을 나들이를 즐겨 보시길 추천한다고 전했다.

 

1950년대 옛 연초제조창 시절부터 현재 문화제조창 시대에 이르기까지 이곳에 얽힌 서민들의 삶과 애환, 그리고 사랑을 그린 안덕벌 랩소디 : 추억을 피우는 공장25() 15, 1926() 173차례 진행되며 관람료는 무료다. 코로나19 방역지침 준수를 위해 공예관 공식 홈페이지(www.cjkcm.org)에서 각각 선착순 50명씩 예약받고 있다.

 

추석 연휴 내내 이어진 흥행에 이어 이번 주말까지 풍성한 가을을 예고한 2021 청주공예비엔날레는 공생의 도구를 주제로 1017일까지 문화제조창과 청주시 일원에서 열리며, 온라인을 통해서도 관람할 수 있다

[28501] 충북 청주시 청원구 상당로 314 (내덕2동 201-1) 청주공예비엔날레조직위원회
T. 070-7777-7636F. 043-268-0256

Copyright © 2019 Cheongju Craft Biennal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