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본문 바로가기
KR EN

보도자료
  HOME  >   열린마당   >   보도자료  

[보도자료]9월26일_세계 공예전문가 10인, ‘공생사회’를 논하다 비엔날레, 28일부터 국제공예콜로키움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21-09-27 12:00 조회234회 댓글0건

첨부파일

본문

세계 공예전문가 10, ‘공생사회를 논하다

비엔날레, 28일부터 국제공예콜로키움

 

- 28~30일 사흘간, 온라인 화상회의로 펼쳐지는 국제회의

- 이번 주제 공생의 도구를 바라본 전문가들의 시각 확인

- 공예 담론을 형성하는 비엔날레의 역할 공고히  

 

팬데믹 시대, 우리는 어떤 공생사회를 꿈꾸는가? 그리고 그 꿈을 이루기 위해 지금 무엇을 해야 하는가?

 

이 질문에 대한 세계 공예전문가들의 답이 28() 공개된다.

 

수준 높은 전시로 연일 국내외 관람객의 호응을 얻고 있는 2021 청주공예비엔날레가 28()부터 30()까지 사흘간, 이번 비엔날레의 세 번째이자 마지막 학술행사인 국제공예콜로키움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2021 청주공예비엔날레의 주제인 공생의 도구에 대한 연구결과를 공유하고 공예 담론을 형성하고자 기획한 이번 국제공예콜로키움에서는 공생사회를 주제로 국내외 공예전문가 10인이 3개 세션으로 치열한 논의를 펼친다.

 

28(), [세션 1-공생사회, 돌봄]에서는 건축사사무소 오퍼스 우대성 대표와 코오롱 인더스트리() FnC부문 한경애 전무가 각각 알로이시오 기지 1968-더불어 나누기함께 만드는 지속 가능한 미래로 발제를 맡았다. 우 대표는 1968년부터 2018 년까지 50년간 가난한 아이들이 사용하던 학교를 고쳐서 만든 알로이시오기지가 추구하는 <더불어>, <나누며>, <세상이 필요한 일>을 하는 것에 관한 가치와 경험을 나눈다. 이어 한 전무는 이번 비엔날레 본전시에서 만날 수 있는 업사이클 브랜드 래코드(RE;CODE)를 통해 실천 중인 지속 가능한 사회를 위한 돌봄을 제안한다.

 

29(), [세션 2-공예가치, 공유]에서는 호주 Garland 매거진 편집장인 케빈 머레이를 비롯해 이번 비엔날레의 국제자문관이기도 한 일본 다마미술대학교 토다테 가즈히코 교수, 미국 전 MAD관장인 글랜 아담슨이 발제를 맡아 공예가 가진 사회적 공유가치를 논한다.

 

마지막 날인 30(), [세션 3-공예도시, 재생]에서는 도예가이자 일본 큐슈 카리미즈안 대표를 맡고 있는 옥은희 작가가 자동차로 들어갈 수 없는 좁은 골목과 가파른 언덕의 지리적 특징을 활용해 에코빌리지로 구성하고 다분야의 공예 아티스트들과 레지던시, 갤러리 등의 시설을 운영하며 도시 재생을 실현한 사례를 공유하고, 핀란드 KWUM 미술관 카린 위드나스 관장은 쇠락해가던 작은 호숫가 마을 피스카스가 핀란드의 가장 유명한 공예 마을이 된 비밀을 공개한다. 이어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 이사장인 황순우 건축사사무소 바인 대표가 청주 동부창고의 진화를 통해 발견한 지속 가능하고 공생적인 도시 재생 방안을 제시한다.

 

2021 청주공예비엔날레 임미선 예술감독은 이번 콜로키움은 국제적으로 공예 담론을 형성하고 주도하는 비엔날레의 역할과 위상을 공고히 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이번 비엔날레가 추구한 공생의 진정한 의미를 나누고 공예가 가진 사회적 가치에 대해 치열하게 고민하며 지속 가능한 공생도시이자 공예도시 청주의 새 좌표를 찾는 이번 여정에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초대의 말을 전했다.

 

이번 국제공예콜로키움은 코로나 팬데믹으로 온라인 화상회의 사전 녹화방식으로 진행하며 비엔날레 온라인 본전시(www.2021craftbiennale.kr)와 청주공예비엔날레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함께할 수 있다.

 

지난 6월 공예포럼을 시작으로 개막 이튿날 진행한 초청작가 특별강연에 이어 이번 국제공예콜로키움까지 총 3차례의 학술행사로 세계 공예의 새로운 지향점을 제시하고 국제적 담론을 형성하고 있는 2021 청주공예비엔날레는 공생의 도구를 주제로 1017일까지 문화제조창과 청주시 일원에서 열리며, 온라인(www.okcj.org)에서도 관람할 수 있다.

 

[28501] 충북 청주시 청원구 상당로 314 (내덕2동 201-1) 청주공예비엔날레조직위원회
T. 070-7777-7636F. 043-268-0256

Copyright © 2019 Cheongju Craft Biennal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