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는 다소 지겨워진 이야기지만, 2021 청주국제공예공모전은 팬데믹 상황에서 공모요강을 발표하면서 이전과는 다른 시작을 맞이하였다.
팬데믹은 빠르게 변화된 우리의 삶과 마찬가지로, 공모전의 운영 방식 또한 전부 바꿔놓았기 때문이다.

이번 공모전은 2020년 8월 31일 공모요강 발표를 시작으로 오프라인 홍보 대신 국내외 온라인 홍보를 확대했고, 청주공예비엔날레가 20여 년간 구축해온 다양한 공예 기관과의 수많은 메일링을 통해 공모전을 홍보해나갔다.

이 결과, 공예공모전(작품공모), 공예도시랩(기획공모), 두 가지 분야로 나누어 시행된 2021 청주국제공예공모전은 2021년 5월 1일부터 31일까지 전 세계 39개국 874건의 작품과 기획안이 접수되었다.
The 2021 Cheongju International Craft Competition was launched at the height of the pandemic, with the announcement of the competition and the application guideline made in August of 2020.

This fact, repeated too often by those of us directly involved, changed the competition processes in drastic ways—just as our lives were shaken to the core by the pandemic. With the announcement made on August 31, 2020, promotion for the competition focused on online methods over offline channels, especially through ongoing email communications with numerous craft organizations that the Cheongju Craft Biennale has been working with over the past two decades.

As a result, 858 entries, of which 70% were domestic and 30% overseas, were submitted within the short application period from May 1 to 31 in 2021.
현대 공예의 흐름을 반영하고 미래의 공예 가치를 발견할 수 있는 작품과 작가 발굴을 목표로 진행되는 공예공모전은 올해로 11회를 맞이하였다.
올해는 858건(국내 70%, 국외 30%)이 접수되었으며, 금속, 목재, 도자, 유리, 섬유, 옻칠, 기타 등 다양한 분야의 작품들을 확인할 수 있었다. 이번 공모전은 코로나 19의 확산세로 해외 심사위원은 모든 심사를 온라인으로 진행해야 했다.

이 점은 공모전 전 과정을 통틀어 가장 아쉬운 부분이 아닐 수 없다. 하지만 심사위원들의 공예에 대한 오랜 경험과 깊은 안목은 무시할 수 없는 것이었다.
심사위원 모두가 참석한 심사위원회에서는 공예의 쓰임, 조형성, 그리고 그 안에 담긴 메시지와 노력까지 고려하였고, 해외 심사위원은 한국과는 정반대의 시차에도 불구하고 심사위원회에 참석하여 다양한 의견을 내주었다. 이렇게 어느 한 분야에 치우치지 않고 다채로운 작품을 담아내는 공모전을 만들어갔다.

11th Craft Competition was held to reflect the changes in the industry of craft world that and to discover notable craftwork and craft artists with promising potential.
Total of 858 entries (70% domestic, 30% overseas) were submitted, with works in various fields including metal, wood, ceramics, glass, textile, lacquer, and others. With the spread of COVID-19, overseas judges had to conduct all evaluations online.

This point remains the most regrettable part of the competition as a whole. Nonetheless, their keen discernment developed over years of experience in the craft industry remained uncompromised. All of the committee members carefully considered each craftwork for its function, form, accompanying message, and the artist’s effort during the judge meeting.
Despite the time differences, the overseas judges enthusiastically participated in judge meetings to share their ideas and thoughts. In these ways, the various works submitted were evaluated, maintaining balance and fairness.

노력의 온도 · The Temperature of Endeavor

2021 청주국제공예공모전 전시는 공예가 가진 여러 가지 매력, 그리고 그것을 만들어나가는 작가와 기획자들의 치열했던 시간을 담아내는 데 집중하며 크게 네 가지 섹션으로 나누었다.

공간을 들어서면 첫 번째로 마주하는 《축적된 의도》에서는 재료들을 다루고 탐구하는 과정에서 생겨나는 우연성을 인정하고 이를 작가만의 기법으로 변환하며 자신의 사고와 감각을 실천해 나가는, 작가 고유의 의도가 담긴 작품들을 보여주고자 하였다. 《손끝의 자연》은 필연적으로 자연에서 얻은 재료로부터 시작된 공예의 근본적 특성을 엿볼 수 있는 작품을 모았다. 재료를 다듬고, 가공하고, 작가의 치밀한 연구와 시도를 통해 완성된 작품들을 모은 이 공간에서는 원래의 재료를 쉽게 짐작할 수 있으면서도 재료의 본성에서 크게 어긋나지 않는, 기본에 충실한 공예 작품을 감상할 수 있다. 앞의 두 공간 뒤쪽으로 펼쳐진 섹션, 《노력의 온도》에서는 1000도 이상의 고온을 견뎌내어야 비로소 완성되는 작품 제작 과정의 물리적인 온도와, 측정할 수 없는 노력의 온도가 고스란히 남아있는 작품들을 보여주고자 했다. 마지막으로 《공예적 도시》에서는 새로이 얼굴을 드러내는 공예 기획자들을 발굴하여, 청주가 공예와 함께 공생하며 나아갈 방향성을 탐구해보고자 했다. 앞으로 공예도시랩을 발판삼아 공예 작가 뿐 아니라 공예 기획자, 공예 이론 전문가 등 공예 분야에서 활동하는 다양한 인재들의 발판을 넓힐 수 있으면 하는 바람이다.

우리는 전시공간을 표현하는 이 몇 가지 단어 안에 이번 공모전의 많은 것을 함축해놓았다고 생각한다. 2019년, 청주국제공예공모전을 재확립하는 과정에서 前스태프들이 보여준 의지, 힘든 상황에서도 고견을 나누어주시는 것을 마다하지 않으셨던 심사위원들의 노고, 혼자만의 고된 시간을 통해 작업을 해왔을 작가와 기획자들, 그리고 그들에게 올해도 어김없이 하나의 무대를 만들어주고자 노력한 많은 사람들의 온도가 더해져 이번 공모전이 완성되었다.
올해 청주국제공예공모전을 통해 서로의 노력에 기대어 자신의 일상 속 숨어있을지 모를 또 하나의 공예를 발견할 수 있길 바란다.

2021 Cheongju International Craft Contest Exhibition is divided into four sections, focusing on many intriguing aspects of craft and the many hours of toil the artist spent creating it.

First zone you will encounter as you enter the space, 《Accumulated Intention》, consists of artwork that contain artist’s own, personal intention. By acknowledging the contingency that arises in the process of exploring materials, artist transforms their thoughts using their own techniques. 《From Nature to Fingertips》 is a collection of works that can give a glimpse into the fundamental characteristic of crafts in which natural materials transformed into beautiful objects by the hand of an artist. In this zone, audience can enjoy collection of works completed through refining and processing materials after numerous research and trials. You can appreciate the craftwork that is kept to the basics, not far off from the nature of materials. Zone 《The Temperature of Endeavor》 intends to show work that is completed only after enduring the physical temperature of 1000℃ or more and the temperature of endeavor. Last but not least, 《Craft City》 zone discovers new craft curators to explore ways to develop Cheongju to coexist with craft. It is hoped that Craft City Lab can be used as a steppingstone towards expanding the sphere for not only craft curators, but also for any talented workers in the craft field.

We believe that these few words expressed as a title of the exhibition space, much of this competition is implied. The passionate efforts of each of the parties involved completed the climate of this year ’s competition: the cooperation from the previous staff members of the 2019 Cheongju International Craft Competition; the hearty participation by the jury in sharing their expert opinions despite challenging circumstances; the artists who put in endless hours in completing their work; and the many people who labored to unfailingly to create a unifying stage.
We hope that such endeavors that shaped this year ’s Cheongju International Craft Competition help people discover a hidden gem of interconnected and interdependent craft in their daily lives.
대상Grand

정다혜Dahye Jeong

  • 작품명 Title

    말총-빗살무늬
    Horsehair-Comb Pattern

  • 제작연도

    2021

  • 사이즈 Size(cm)

    29×29×38

  • 소재 Material

    말총 Horsehair

2021 청주공예비엔날레 국제공예공모전 작품 공모전 심사위원

2021 Cheonju Craft Biennale Craft Competition Juror

심사평

Jury Statement

2021. 8. 4.
심사위원장 최공호

August 4, 2021
Gongho Choi,
Chairperson of the
Craft Competition Jury

청주비엔날레는 이미 세계가 주목하는 공예의 한 표징이 되었다. 이번 국제공모전의 출품작 857점이 20년의 연륜을 여실히 증명한다. 국내 작품 626점에 국외에서도 231점이 접수되었다. 펜데믹 상황에서도 청주를 향한 국내외의 관심을 실감한다.

긴 심사과정에 우여곡절도 없지 않았다. 예심을 통과한 120점의 실물심사를 앞두고 발목이 잡힌 해외심사위원들을 온라인상에서 겨우 대면할 수 있었다. 그분들과 직접 만날 기회를 갖지 못한 점이 못내 아쉽다. 그럼에도 현장과 온라인이 병행된 본선 심사 역시 물 흐르듯 순조로웠다. 마지막 한 점까지 정성을 기울인 심사위원들의 정성과 빈틈없이 준비한 진행팀의 노고가 이루어낸 협업의 성과다.

국내외 심사위원들의 눈이 크게 다르지 않았다. 시차를 두고 다른 장소에서 평가한 결과임에도 선정 결과는 대체로 일치했다. 다만 작품의 이미지와 실물의 미묘한 차이는 앞으로 해결할 과제로 남는다. 사진보다 실물이 나은 작품이 있는가 하면, 그 반대의 경우도 없지 않았다. 화상 심사는 비대면 상황을 고려하고 작가들의 수고를 덜어줄 묘책이지만, 작품의 진면목을 전하지 못하는 한계는 늘 카메라 성능의 문제를 넘어선다.

출품작의 면모는 다채로웠다. 출품자의 국적과 재료, 형식의 다양성이 두드러졌다. 장르별로 나뉜 작품은 재료별 분포가 고르고, 표현형식도 조형과 기능으로 적절히 균형을 이루었다.
실로 바람직하다. 더욱 고무적인 것은 과거의 조형 일변도에서 벗어나 실용에 기초한 조형의 밸런스를 찾아가는 모습이었다. 미술을 넘어 삶의 문화를 보듬으라는 공예를 향한 문화대중의 준엄한 요청과, 본디 공예에 맡겨진 역사적 소임을 생각하면 다행한 일이다. 기능에만 치우친 공예품도 편향성은 마찬가지일 터이다. 작가마다 각기 다른 차이와 다양성 속에서도 일상의 가치를 나누고 이웃의 삶을 따뜻하게 보듬는 노력은 아직 더 가야 할 여정이다.

The 857 entries in this year’s competition are a testament to how the Cheongju Craft Biennale has become over the 20 years since its inception an authoritative voice in the world in the craft industry. With 626 domestic entries and 231 overseas ones, the interest in Cheongju from both in and outside of Korea has flourished despite the pandemic.

The judging process was lengthy and strenuous. The 120 works that passed the initial screening required in-person evaluation, but in the end, the overseas judges unable to travel could only access them online. It is unfortunate that all the jury could not meet in person, but the judging process that incorporated both in-person and online evaluations went swimmingly as planned. It was the result of teamwork between the jury who took painstaking care to the very end and the organizing committee members who tended to every detail.

There were no significant discrepancies in evaluation by domestic and overseas judges, despite the time and place differences. More concerning are the differences, however subtle they may be, in evaluating an image-based work as opposed to the actual work. This challenge remains an ongoing problem to overcome in the future. Some of the works proved to be better in real-life form, and there were incidences where the reverse was true. Online video judging is helpful in taking into consideration the craft artists’ creative efforts, but the lack of contact with the actual artwork in fully assessing its true characteristics is a limitation that extends beyond camera technology.

The entries were multi-faceted and diverse in terms of the nationalities of the participants and the materials and forms they used. Works categorized by genres were fairly evenly distributed in their use of materials, and forms of expression were well balanced in terms of design and function. All this was considered to be positive. Especially encouraging is the participants’ effort to go beyond the existing dominant preferences in form creation to explore new balances between form and function. Such effort rightly considers the fundamental role of craft throughout history and the mainstream cultural demands that place artistic value ensconced in day-to-day life. Craftwork that overly relies on function will suffer the same kind of one-sided unbalance. Given the diverse and distinct differences among each of the craft artists, the journey they must all continue to partake in is the sharing of the value of everyday life and bringing beauty and warmth into the lives of others.
  • 소속
    Organization

    동서대학교 부교수 Assistant Professor, Dongseo University
  • 주요 경력
    Major Accomplishments

    • 김해문화재단 클레이아크 김해미술관 관장
    • <월간미술> 기자
    • 월간 <아츠앤컬쳐> 편집장
    • 광주디자인비엔날레 연구원
    • 서울대, 한예종, 경기대, 동국대, 광운대, 창원대, 동아대, 한남대 강의 출강
    • 경상남도 박물관협회 부회장
    • 청주공예비엔날레, 포항시립미술관, 대전시이응노미술관 운영위원
    •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심의위원
    • 경기도·경상남도 건축물 미술작품 심의위원
    • 부산현대미술관·경남도립미술관·포항시립미술관 소장품 심의위원
    • 한국투자신탁운용 아트펀드 자문위원
    • 국립현대미술관 소장품 제안위원
    • 한국투자신탁운용 아트펀드 자문위원
    • 국립현대미술관 소장품 제안 위원 한국투자신탁운용 아트펀드 자문위원
    • 국립현대미술관 소장품 제안위원
    • 김해시 관광진흥협의회 자문위원
    • 김해시 유네스코창의도시 네트워크 추진위원
    • Director, Clayarch Gimhae Museum, Gimhae Cultural Foundation
    • Reporter, Monthly Art
    • Editor, of monthly magazine Art and Culture
    • Researcher, Gwangju Design Biennale
    • Visiting Lecturer at Seoul National University, Korea National University of Arts, Kyonggi University, Dongguk University, Kwangwoon University, Changwon National University, Dong-A University, and Hannam University
    • Vice Chairperson, The Museum’s Association of Gyeongnam Provincial
    • Steering Committee, Cheongju International Craft Biennale, Pohang Museum Of Steel Art, and Daejeon Lee Ungno Museum
    • Deliberation Committee, Arts Council Korea
    • Art Advisory Committee for Architectural Artwork, Gyeonggi-do·Gyeongsangnam-do
    • Collection Deliberation Committee, Museum of Contemporary Art Busan·Gyeongnam Art Museum·Pohang Museum Of Steel Art
    • Collection Recommendations Committee,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Korea
다른 전시 보러가기Go to another exhibition